강박증

강박증 : 그 아버지에 그 아들, 강박적인 남편은 자녀와 배우자를 무력하게 만든다.

 S씨는 자기 관리에 철두철미한 사람이다. 한번 원칙을 세우면 하늘이 두쪽이나도 꼭 지킨다. 아침에 토마토 주스를 갈아먹는게 좋다는 얘기를 듣고 10년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매일같이 아침에 직접 토마토 주스를 갈아먹는 등 자신이 정해놓은 루울은 꼭 지키려고 한다. 자신만의 루울들이 너무 많아 그것들을 다 지킨다는 것이 피곤하고 다른 사람들과 문제를 일으키기도 하지만 그래도 그걸 다 따라야 마음이 편하니 어쩔수 가 없다. 그래도 결혼하기 전까지는 자신이 상황을 다 통제하면 되었기에 그다지 큰 문제는 없었다. 하지만 결혼을 하자 사사건건 문제가 생기는 것이다.

청소를 해도 순서가 있고, 걸레도 용도별로 나눠서 쓰고, 빨래를 갤 때는 정확히 각을 맞추고, 그릇도 특정한 방식으로 정리를 해야하는데 도대체 부인이 자신의 루울을 따라주지 않는 것이다. 지적 할때마다 부인은 알았다고 하지만 돌아서서는 잊어버린다. 그러니 본인이 다시 모든 것을 제대로 해야하고, 그러다 보니 그 스트레스가 말도 못한다.

부인은 S씨의 이런 강박적인 태도가 지긋지긋 하다고 한다. 사람이 좀 융통성이 있어야지 어떻게 매번 똑같은 것을 반복하고 사냐는 것이다. 처음에는 남편이 절도가 있고 깔끔하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남편이 각을 맞춰 개놓은 이불이나 가지런히 정리해 놓은 그릇들을 보면 숨이 확 막혀오고 답답해져서 다 흐뜨러트리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고 한다.

S씨의 이런 강박적인 태도는 부부관계에서도 나타난다. 일주일에 한번, 토요일 밤에만, 특정 체위로만 부부관계를 하는 것이다. 그러니 부인 입장에서는 정서를 무시하고 자신의 일방적인 루울에 모든 것을 맞추려는 남편이 미운게 당연하다. 이런 문제를 제기하려고 하면 색을 밝히는 여자취급을 해 심한 모욕감도 느낀다고 한다.  S씨는 완벽주의에 강박증이 있는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 모든 것들이 아버지가 정해 놓은 루울에 따라 돌아갔고 어떤 상황에서도 이 루울들을 지켜져야 했다. 어려서는 이런 아버지가 이해가 되지 않았고, 자식과 부인보다 자신의 원칙을 더 사랑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아버지가 미워 반항도 해보고 아버지의 사람을 얻기 위해 무수한 노력을 했지만 아버지의 강박증을 이길 수없었다. 하지만 흥미로운 것은 아버지의 강박증으로 인해 심각한 마음의 상처를 받은 S씨가 어떻게 또 강박증을 발전시켜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이 아버지로부터 받은 똑같은 상처를 주는가 하는 것이다.

이런 심리상태를 가해자와의 동일시라고 하는데, 이는 무력한 피해자인 자신보다 강하고 상황에 대한 통제력을 가지고 있는 가해자와 자신을 동일시 해 내적인 안전감을 만들어 내는 방어기제이다. S씨는 아버지처럼 강박증을 만들어 나가면서 주변 사람들이 자신이 과거에 겪었던 상처를 똑같이 경험하는 것을 보고, 자신이 그 처지가 아님을 다행스럽게 여기고, 이것을 계속해서 확인하기 위해 이런 상황을 연출할 필요가 있었다는 것을 치료과정을 통해 알았다. 고통받는 것이 내가 아니고 다른 사람이라는 것을 자각하는데서 오는 안도감이 너무 좋았던 것이다. 동시에 S씨에게는 항상 거리가 있었던 아버지에 대한 갈망으로, 자신이 아버지와 비슷한 사람이 되어, 아버지와 친밀감을 느끼고 싶은 간절한 마음도 있었던 것이다.

강박증이 있는 사람은 본의 아니게 자녀와 배우자들을 무력하게 만들기 때문에 심리치료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자신의 원칙과 규칙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비수가 되어 꽂히는 일은 막아야 하므로.

정신건강 칼럼은 중앙일보(미주판) 게재된 있습니다.

본인의 칼럼을 권혜경박사의 웹사이트 혹은 자매사이트에 싣고자 하시는 정신건강전문가들께서는 권혜경박사에게  이메일(drkwon@psychoanalystdrkwon.com) 주시기 바랍니다.”